토요경마장 수반되었다.수만 마리의 고

토요경마장

신의주, 왜 단둥보다 홍수 피해 컸나|北 신의주시 홍수피해 (서울 조선중앙TV=연합뉴스) 21일 압록강이 범람해 북한 평안북도 신의주시와 그 일대가 침수되는 등 홍수피해를 입었다고 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했다. 2010.08.22(단둥=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15년 만에 압록강이 범람, 북한의 신의주와 중국 단둥이 나란히 피해를 봤으나 규모 면에서 신의주 피해가 훨씬 컸다.지난 19일부터 이틀간 최고 600여㎜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압록강 하류인 단둥과 신의주 일부 저지대가 물에 잠겨 가옥이 파손되고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의 피해가 났다.그러나 단둥은 압록강변의 도로와 공원이 불어난 강물에 잠겼을 뿐, 시가지는 끄덕없었다. 단둥 일대에서도 4명이 실종되고 230여 채의 가옥이 침수됐으며 5만여 명이 대피하고 일부 농경지가 침수됐으나 대부분 압록강 지류에 있는 농촌마을에서 발생한 일이었다.신의주는 사정이 달랐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4일 국제적십자사(IFRC)의 ‘긴급 상황보고’를 인용, “압록강 홍수로 신의주 일대가 물에 잠겨 14명이 사망하고 1만5천 가구가 집을 잃었으며 6만4천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고 보도했다.압록강이 범람했던 지난 21일 신의주 북부의 많은 살림집이 2층까지 물이 찬 것이 단둥에서도 목격됐다. 압록강 상류와 하류의 곡창지대는 수확이 어려울 만큼 쑥대밭이 됐다.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 보는 단둥과 신의주가 똑같은 홍수를 당하고도 피해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였던 이유는 무었일까.우선 수방시설의 차이를 꼽을 수 있다.단둥 시가지의 압록강변에는 일제시대 때부터 가동된 수방벽이 있다. 단둥 곳곳에 널려 있는 노천 탄광을 압록강 범람에서 지키기 위해 일제가 설치한 것을 중국이 꾸준히 시설을 보완, 유지해오고 있다.우선 강변 주변 건물과 건물 사이에는 높다란 담장이 ‘물샐 틈’없이 연결돼 있다. 또 시가지로 진입하는 모든 도로에는 홍수 경보 발령과 함께 수방벽이 설치된다.평시에는 통행이 자유롭지만 유사시에는 도로 좌우에 설치된 5m 높이의 콘크리트 기둥 사이에 철제 빔을 세우고 50㎝ 두께의 목재를 층층이 쌓아 수방벽을 만든다. 이런 수방시설은 압록강이 범람하더라도 불어난 강물이 시가지로 들어오는 것을 차단할 수 있다.1995년 압록강 범람 이후 시설을 대폭 강화한 이 수방벽은 이번 홍수 때 빛을 발하며 단둥을 지켜냈다. 신의주 역시 압록강변에 둑이 있지만 단둥만큼 완벽하지는 못하다. 또 압록강 상류인 북부지역은 지대가 낮아 이곳으로 유입된 물이 시가지로 흘러들어 피해를 키웠다.이번 신의주 홍수뿐 아니라 지난 7월 이후 평안북도와 자강도 등에서 홍수가 잇따르는 등 해마다 북한 북부 산악지대에서 홍수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北 신의주시 홍수피해 (서울 조선중 토요경마장앙TV=연합뉴스) 21일 압록강이 범람해 북한 평안북도 신의주시와 그 일대가 침수되는 등 홍수피해를 입었다고 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했다. 사진은 물에 잠긴 신의주 시내 모습 2010.08.22그 가장 큰 원인은 북한의 산 대부분이 ‘민둥산’이기 때문이다. 압록강과 두만강을 따라 이어지는 토요경마장 북한의 산들은 나무 한 포기 구경하기 어렵다. 경사가 가파른 산들도 사정은 마찬가지다.땔감 마련을 위해 마구잡이로 삼림을 훼손하고 식량 확보를 위해 농지로 개량한 탓이다.중국인들은 “1980년대 까지만 해도 북한과 중국의 상황이 정반대였다”며 “식량난이 가중되면서 울창했던 북한의 산들이 점차 민둥산으로 변모했다”고 전했다.삼림이 울창한 산들은 빗물을 흡수, 저수 작용을 하지만 경사가 가파른 북한의 민둥산들은 오히려 빗물의 흐름을 가속화시켜 하천을 범람시키는 주범이 되곤 한다. 대북 지원단체들은 “민둥산들이 해마다 반복되는 북한 대규모 홍수의 근원”이라며 “삼림 녹화야말로 북한의 식량난을 해결할 수 있는 근본적인 처방책”이라고 녹화 사업 지원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북한도 뒤늦게 삼림 녹화에 관심을 보이면서 한국 등 국제사회에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핵실험과 천안함 사태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결실을 보지 못하고 있다.pjk@yna.co.krhttp;//blog.yonhapnews.co.kr/haohaor/[관련기사] ▶ 통일부 “北홍수피해 3,4년전보다 크지 않아” ▶ “IFRC `北신의주 홍수로 14명 사망’ 보고”<RFA> ▶ <대북 ` 토요경마장쌀지원’ 현안 부각..정부 선택 뭘까>(종합) ▶ “신의주, 15년만에 최악..심각하진 않아” ▶ 北접경 中랴오닝 홍수로 25만명 대피

토요경마장

이미 충분히 미쳐날 뛸만한 상황이였다. 아마 그 때 비류 토요경마장연에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